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비디오 게임의 본질은?
    카테고리 없음 2023. 2. 23. 18:12

    1. 비디오 게임을 원하는 이유

     

    사람들은 비디오 게임을 왜 원하는 것일까?

    그것은 현실에서 얻기 어려운, 비디오 게임만의 매력적인 경험을 위한 것이다.

     

    그 경험은 무엇인가?

    가장 큰 것은 성취감, 그리고 동료와 함께하는 즐거움이 될 것이다(온라인 게임에 한해서).

     

    즉, 정리하자면 비디오 게임을 통해서만 경험할 수 있는 ①성취감, ②동료애, ③타인으로부터의 인정을 경험하고자 비디오 게임을 하는 것이다.

     

    그리고 위 내용으로 비춰본 비디오 게임의 본질은 위와 같은 경험을 추구하는 것이다.

     

    만일 어떤 비디오 게임을 하는 데 있어서 성취감이나 동료애, 타인으로부터의 인정이 전혀 없다면 금새 비디오 게임에 대한 흥미가 식게 될 것은 누구나 예상할 수 있는 사실이다.

     

     

    2. 본질을 통해 살펴본 장사의 관점

     

    나는 단순히 라이센싱을 따와서 굿즈 장사하는 것이 목표가 된다면 재미가 없을 것 같다.

     

    비디오 게임은 가상 세계이나, 그것을 현실로 데려오는 것이 바로 굿즈일 것이다.

     

    현실 세계 속에서도 그 가상의 경험을 이어가고자 하는 것이다.

     

    보통의 게이머들은 스트레스를 풀기 위해서 게임을 하지 않는다.

     

    표면적으로는 스트레스를 해소하기 위해서 한다고 하지만 오히려 스트레스를 받는 상황 속에 머물러 있는 시간이 더 길다.

     

    그렇기 때문에 무언가를 해결하거나 누군가보다 더 실력이 나아진다면 성취감이 큰 것이다.

     

    굿즈야 말로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역할이 된다고 생각한다.

     

     

    3. 어떻게 스트레스가 해소 되는가?

     

    귀여운 봉제인형을 보면서 게임 속에서 잘 안 풀렸던 경험으로 인한 스트레스를 환기하고, 가상의 세계에서 머물렀던 나의 캐릭터를 현실에 피규어 등으로 둠으로써 애착을 형성할 수 있고 또 다른 경험을 할 수 있다.

     

    이런 관점에서 보면 굿즈라는 것은 애착에 대한 경험을 바라는 마음이 제일 큰 것이다.

     

    애착에 있어서 필수 요소는 아주 예쁘고 매력적이고 귀엽거나 멋져야 한다.

     

    그리고 비디오 게임 속 캐릭터와 닮을 거면 똑 닮고, 귀여울 거면 확실하게 귀여운 느낌을 가져야 한다.

     

     

    4. 굿즈의 풍부한 경험

    한 두가지 굿즈로 풍부한 경험을 하기란 어렵다.

     

    그래서 수집할 수 있는 형태의 굿즈도 있으면 즐거움이 풍부해질 것이다.

     

    수집형의 굿즈 중에 제일 좋은 건 카드 정도가 되겠다(랜덤성, 희소가치 부여 - 타인으로부터 인정, 수집에 대한 성취감).

     

    그리고 아주 매니악한 사람의 경우에는 한 캐릭터에도 여러 의상이 있어야 하고 여러 표정을 지을 수 있어야 만족스러울 것이다.

     

    굿즈가 다시 비디오 게임으로, 비디오 게임은 다시 굿즈로 회전하는 순환이 가장 이상적인 경험이자 즐거움이 될 것 같다.

    (APEX는 캐릭터 스킨의 95%가 못났다. 거기에 더불어 캐릭터는 1~2개 정도를 제외하고 전부 이상하게 생겼다. 실사화 된 피규어가 디지털 스킨보다 나은 의상과 컨셉을 갖고 있다면 나라도 구매를 하고 싶을 것 같다.)

     

    그리고 선물하기에도 좋은 굿즈가 있으면 좋을 것이다(동료애).

     

    굿즈를 구매하면 인게임 내에서 얻는 혜택도 동봉되면 좋을 것이다.

     

    가령 내가 좋아하는 게임이기는 한데, 디자인이 너무 매니악하지는 않아서 누가 보더라도 소유하고 싶은 마음이 있다면 선물하기에 좋을 것이고, 그 사람으로 하여금 그 게임에 관심을 갖게 하는 유도 역할도 충실히 할 수 있을 것이다.

Designed by Tistory.